철근 콘크리트 이어붓기/이어치기

경화하거나 경화하기 시작한

콘크리트와 접 속하여 타설 하는 것을

이어 붓기 또는 이어 치기라고 한다 ,

콘크리트 표면은 철저히 청소하고 난 뒤 레이턴스를 제거한다.

시공 부위는 습윤 상태이어야 하며

고인물이 없어야 한다.

그리고 이어 붓는 위치는 응력이 적은 곳을

선택해야 하며 염분 피해의 우려가 있는

구조 무른 이어 붓기를 안 하는 것이 좋을 것이다.

보 또는 슬래브는 스팬의 1/2~1/4 부분에

하며 캔틸레버는 이어 붓기를 하지 않는다. 

그리고 외기 온도가 25도 미만일 경우는

150분, 외기 온도가 25도  이상일 경우 12분

안에 이어 붓기를 해야 한다.

콘크리트의 주요 이음,

 

#콜드(cold joint) 조인트는

시공 상 발생한 불연속적인 접합면으로,

계획된 줄눈이 아니다.

정보 자료방 바로가기

construction joint -

시공과정상 경화가 완료된 콘크리트에

이어 붓기를 하면서 발생하는

계획된 줄눈을 말한다.

신축줄눈, expansion joint-

건축구조물의 온도 변화에 따른 팽창 수축

또는 부동침하에 의한 균열 발생 등이 예상되는

위치에 설치하는 계획된 줄눈이다..

건축물을 평면적 증축하고자

할때 설치를 한다.

조절 줄눈 control joint-

건조수축 등으로 인한 균열을 특정 부위에서만

발생하도록 유도 제어 및 최소화하기

위해 설치하는 계획된 줄 눈이다.

지연줄눈 delay joint -

콘크리트의 건조 수축에 의한 균열을

극소화시키기 위해 건물의

일정 부위를 남겨 놓고

콘크리트 타설을 하고 초기 수축 후

나머지 부분의 콘크리트를 타설 할 때

발생하는 계획된 줄눈이다.

미끄럼 줄눈 sliding joint -단순지지방식의

슬래브 또는 보의 상부에서 하중이 발생할 경우

자유롭게 미끄러지도록 설치하는

계획된 줄눈이다.

정보 자료방 바로가기

 

#진동다짐기 바이브레이터

콘크리트의 강도나 내구성을 확보하기 위해

진동기를 사용하여 다짐을 한다.

진동기는 밀실화를 유지하며 ,

일반 거푸집보다 20~30% 정도 견고히 해야한다.

빈배합과 저슬럼프의 콘크리트에 유효하다

붓기를 끝낸 후 양생 시 콘크리트는

진동을 받지 않아야한다.

진동기 종류는 봉형진동기-직접 콘크리트 내부에

삽입하는 봉형의 장비이다.

가장널리 사용, 고강도콘크리트는

고주파 내부 진동기가 효과적이다.

그리고 외부에 사용하는 진동기로는

#표면진동기와 #거푸집 진동기가 있다.

 봉형진동기 사용시 진동효과가 중복되지

않도록 50cm이하로 삽입가격을 유지해야한다

진동기는 콘크리트에서 천천히 빼내어

구멍이 남지 않도록 한다 표면 페이스트가

떠오르는 정도로 10~15초 정도

적용하는 것이 적당하다.

공구리를 치다 라는 말은 일제시대 때 

콘크리트를 일본 발음으로 공구리로 바뀌어 불리는말이다.

 

일반적으로 공구리 치다라고 하면 철근콘크리트 작업을

한다라고 생각하면 된다. 통상 콘크리트 작업을

한다라는 뜻으로 통한다 .

"공구리 치러 갈까"

이말은 콘크리는 자갈과 시멘트 모래 물을 넣고

샵으로 믹스 한다음 철근 콘크리트를 완성하는 작업까지를 말한다.

"공구리치다" 철근 콘크리트 경우는 통상

시멘트,골제 물, 혼화재료 등을 혼합한

콘크리트와 습식으로 일체화 시킨구조를 말한다.

통상 콘크리트와 철근을 따로 구분하는데

일반적으로 분리하지 않고 사용하는  경우가 많다.

철근과 콘크리트의 열팽창계수는 그의 같아서 입체화에 유리하다.

그리고 콘크리트는 알카리성으로 산성인

철근의 부식을 방지하는 역활을 한다.

콘크리트는 압축력에 강하며 인장력에는 취약한

단점이 있는반면 인장력은 철근이 부담한다.

공구리치다 라는 말은 여러의미를 함축해서

일본 발음으로 제 생산된 말이라고 생각하시면 되겠다.

통상 노가다 용어는 일본말로 된 것들이 많이 있다.

그러나 요즘은 많이 개선되어 순수 우리 말로

건축용어를 많이 사용하고 있다.

"공구리치다" =콘크리트 작업을 하다

+ Recent posts

<---링크플라이스--->